공통스크립트
바로가기 서비스

문화재청 칠백의총관리소


메뉴목차

  • 홈
  • 문화재청
  • English
  • 전체메뉴보기
  • 미리보는 칠백의총
    • 칠백의총 미리보기
    • 칠백의총의 사계
  • 관람안내
    • 관람정보
    • 행사안내
    • 편의시설
    • 찾아오시는 길
    • 관리소 소개
  • 자료실
    • 소개
    • 역사
    • 주요의사소개
    • 기념관
    • 데이터 개방
  • 제향행사
    • 행사소개
    • 제향행사자료실
  • 열린광장
    • 자주묻는질문(FAQ)
    • 내가찍은칠백의총
    • 민원신청
    • 온라인 채팅·화상(수화)상담

내용

  • 인쇄
  • 뷰어프로그램
  • 소개
칠백의총의 이미지
이 곳은 임진왜란(壬辰倭亂)때 누란의 위기에 처한 조국과 민족을 구하기 위해 7백여명의 의병으로 1만 5천여명의 왜군과 혈전을 벌여 전원 순절하신 칠백의사의 충절의 혼이 서려있는 성역이다.

임진왜란때 조헌선생은 의병을 일으켜 선조 25년(1592년) 8월 1일 영규대사와 함께 청주성을 수복하고, 18일에는 호남순찰사인 권율장군이 이끄는관군과 함께 금산의 적을 협공하기로 약속하였다.그러나 권율장군은 왜적의 기세로 보아 아군이 중과부적의 열세임을 알고 작전을 바꾸어 공격기일을 늦추자는 편지를 조헌선생에게 띄웠으나 받
아보지 못한 채 출병한 선생과 칠백의사는 필사의 정신으로 결전을 벌이다가 전원 순절하시었다. 조헌선생의 제자 박정량과 전승업은 싸움이 끝난 4일 후 칠백의사를 한 곳에 합장하고 칠백의총이라 하였다. 그후 선조 35년(1603년)에「중봉조헌선생일군순의비」를 세우고 인조 25년(1647년)에 사당을 건립하여 칠백의사의 위패를 모셨으며, 현종 4년(1663년)에 종용사라는 사액(賜額)과 제토(祭土)를 하사하여 대대로 제사를 모시게 하였다.
종용사에는 칠백의사 이외에 금산 싸움에서 순절하신 고경명선생과 그 막좌 (幕佐)및 사졸(士卒), 그리고 횡당촌싸움에서 순절하신 변응정선생과 무명의사 등의 위패를 모시고 있다.

일제 강점기에 일본의 우리 민족혼 말살정책으로 종용사를 헐고 순의비를 폭파한 후 칠백의총의 토지를 강제로 팔아 경역(境域)을 황폐하게 만들었으나 지역 주민들이 파손된 비석을 땅속에 묻어 보존함으로써 칠백의사의 호국정신이 면면히 이어지게 되었다.
칠백의총 사당의 이미지
해방후 1952년에 금산 군민들이 성금을 모아 의총을 보수하고 종용사를 다시 지었으며, 정부에서는 칠백의총을 1963년 1월 21일 사적 제105호로 지정하고, 1971년과 1976년 2차에 걸쳐 경내·외 정화사업을 대대적으로 실시하여 현재와 같은 모습으로 단장되었다.

문화재청에서는 매년 9월 23일에 칠백의사 순의제향을 실시하여 칠백의사의 숭고한 호국정신을 기리고 있다.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