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보기
본문

칠백의총 이야기

>칠백의총 이야기>소개

소개

  • 인쇄
  • 뷰어

사적 제105호 금산칠백의총(錦山七百義塚)

금산 칠백의총(錦山 七百義塚)은 임진왜란(壬辰倭亂) 당시 의병장 조헌(趙憲)선생과 의승장 영규(靈圭)대사가 이끄는 칠백여 명의 의병이 조국강토를 지키기 위해 만오천여 명의 왜적과 싸우다 모두 순절하자 그분들의 유해를 함께 모셔놓은 곳이다.

임진왜란(선조 25년 4월, 1592)이 일어나자 조헌선생은 의병을 일으켜 8월 1일(음력) 영규대사와 함께 청주성을 탈환하고, 18일에는 호남순찰사인 권율(權慄)장군이 이끄는 관군(官軍)과 함께 금산의 적을 협공하기로 약속하였다.

그러나 권율장군은 왜적의 기세로 보아 아군이 중과부적(衆寡不敵)의 열세임을 탐지하고 작전을 바꾸어 기일을 늦추자는 편지를 조헌선생에게 띄웠으나 미처 받아보지 못한 채 출병한 선생의 의병부대는 금산 연곤평 싸움에서 필사무퇴(必死無退)의 결전을 벌이다가 8월 18일(음력) 모두 순절하였다.

조헌선생의 제자 박정량(朴廷亮)과 전승업(全承業) 등은 싸움이 있은 4일 후 칠백의사의 유해(遺骸)를 한 무덤에 모시고 칠백의총(七百義塚)이라 했다. 그 후 선조(宣祖) 36년(1603)에「중봉조선생일군순의비(重峰趙先生一軍殉義碑)」를 세우고 인조(仁祖) 25년(1647)에는 사당(祠堂)을 건립하여 칠백의사의 위패(位牌)를 모셨다. 현종(顯宗) 4년(1663)에는 사당에 종용사(從容祠)라 사액(賜額)하고 토지(土地)를 내려 대대로 제사를 받들어 왔다.

종용사에는 칠백의사 이외에 눈벌 싸움에서 순절한 고경명(高敬命) 선생과 그 막좌(幕佐) 및 사졸(士卒), 그리고 횡당촌( ) 싸움에서 순절한 변응정(邊應井)선생과 무명의사(無名義士) 등 21위의 위패를 모시고 있으며, 국가에서는 매년 9월 23일(임진년 음력 8월 18일 해당)에 칠백의사 순의제향(殉義祭享) 행사를 거행하고 있다.

일제강점기(日帝强占期)에 일본인들이 의총과 종용사를 훼손하고, 순의비를 폭파한 후칠백의총의 토지를 강제로 팔아 경역(境域)을 황폐(荒廢)하게 만들어 항일유적(抗日遺蹟)을말살하였다. 광복 후 1952년에 군민들이 성금을 모아 의총과 종용사를 다시 지었으며, 1963년 1월 국가에서는 이곳을 사적 제105호로 지정하였다. 그 후 박정희 대통령의 성역화 지시(1963년 5월)에 따라 1971년부터 1976년까지 제1, 2차 보수정화 사업을 통해 오늘과 같은 성역으로의 면모를 갖추고 칠백의사의 숭고한 호국정신(護國精神)을 이어받게 하고 있다.




만족도조사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조사선택
페이지상단 바로가기